바쁘게 사는 게 죄인 또다른 이유

자기 성찰의 부재.

이웃 사랑의 부재.

하나님 사랑의 부재.

이 부재를, 거기서 비롯되는 선의 비틀림, 악의 간섭을 다시 재조정할 시간을 충분히 갖지 못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너무 바쁘게 살면, 하나님도 잊고, 이웃도 잊고, 나를 잊는다.

나와 서로를 돌아볼 시간을 충분히 가져야 한다.

광고

deepsky3에 대하여

Stanford Grad Student
이 글은 Theology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