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숙한 성도의 길

교회에 왜 교만한 이 가득할까.

세상 밖보다 오히려 교회 안에 힘든 자들이 많아야 하리라.

그들이 슬픔으로서, 고통으로서 얻은 지혜를 가져야 하리라.

그것만이 세상을 담는 그릇이 되는 첩경이거늘.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하나님이 주는 복을 잘못 이해한 것이 아닐까. 분명 하나님이 제공하는 복은, 영적인 복 뿐이다. 물적인 복도 아니요. 세상의 형통함도 아니다. 환란 가운데 평안함을 주시는 진리요, 그에 대한 소망과 믿음이다.

교리도 따져보고, 교회 문화도 따져보자. 분명 그릇된 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광고

deepsky3에 대하여

Stanford Grad Student
이 글은 Theology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